보도자료/뉴스

2024년 1월 원전해체 뉴스

  • 운영자
  • 날짜 2024.02.01
  • 조회수 55

□ 2024.01.04. 영국 글래스고대-맨체스터대, 원전해체 지원 로봇시스템 개발

(주요내용) 영국 글래스고대, 맨체스터대, 브리스톨 로보틱스 연구소, 헤리오트와트대 공동 연구팀이 원전 시설 해체에 활용할 수 있는 공생적 다중 로봇 시스템(명칭:SMuRF·Symbiotic Multi-Robot Fleet systems)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스머프(SMuRF)는 정부 당국, 규제 기관 및 업계에 원자력 시설을 보다 안전하고 신속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해상 풍력 발전 플랫폼과 같은 극한 환경에서 엔지니어링 인프라를 유지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URL: https://www.irobot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3691

 

□ 2024.01.07. 고준위특별법, '때' 지나고 '해' 넘기고…이젠 '다음' 국회로 가나

(주요내용) 21대 국회 임기가 3개월 남짓 남았으나 고준위방사성폐기물관리특별법(고준위 특별법)은 여전히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총선이 다가올 수록 국회가 개점 휴업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이번 국회에서도 법안이 폐기되고 22대 국회에서 '또다시', '새롭게' 논의를 이어나가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가중된다.

 원전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일방적 추진, 지역의 거센 반발 등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장을 둘러싸고 오랜 시간 부침이 있었다"며 "역대 정부를 거치면서 여러 문제들이 해소됐으며 국민도 최종 처분장 필요성에 공감하는 만큼 여야가 이번만큼을 속도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8/0004982961?sid=101

 

□ 2024.01.09. 국민의힘,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처리 촉구…2030년 핵연료 임시 저장소 포화

(주요내용) 고준위방사성폐기물 특별법 국회 통과 지연을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강력한 반발이 제기됐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문가들은 야당 주장대로 할 경우 원전 지역 주민 반발을 불러올 수가 있고, 원자력안전법과 상충될 우려도 있으며, 향후 원전 계속 운영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8/0000856120?sid=100

 

□ 2024.01.12. 원전폐기물 위험도 살피는 '방폐물 정밀분석센터'…내년 말 가동 목표, 6월 완공

(주요내용) 국내 원전에서 배출하는 폐기물의 특성을 정밀분석하는 국가기관 '방사성 폐기물 정밀분석센터'(이하 방폐물 분석센터)가 내년 말 가동을 목표로 오는 6월 완공된다. 원전 건설에서 폐기까지 전 과정 기술을 경북 동해안에서 가꿀 밑거름을 확보했다.

 방폐물 분석센터는 2015~2018년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에 반입된 폐기물 2천600드럼 가운데 2천111드럼에서 핵종과 방사능 농도 오류가 발생하자 방폐물 분석 오류를 막고 이를 더욱 안전하게 관리하고자 도입한 국가기관이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8/0000856791?sid=101

 

□ 2024.01.13. 고준위 특별법 '답보'…사용후핵연료 안전확보 사업도 뒷걸음

(주요내용) 원자력발전소에서 연료로 사용된 뒤 배출되는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즉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정책수립이 윤석열 정부의 원전 확대 방침과 발을 맞추지 못하고 모양새다. 사용후핵연료 안전성 확보 사업 예산은 축소된데다 고준위 방폐장을 건설하기 위한 특별법은 결국 폐기 수순을 밟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곧 내놓을 제11차 전력기본계획(전기본)에 담길 원전 관련 내용에 따라 특별법 논의를 다시 공론화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총선이 4월인만큼 21대 국회 임기 내 처리되지 못하면 특별법은 다시 원점에서 논의해야 한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3/0012316596?sid=101

 

□ 2024.01.18. ‘고준위특별법’ 막차 탈 수 있을까?

(주요내용) 21대 국회가 막바지에 다다른 가운데, 이번 임기 내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특별법’(고준위특별법)제정이 결국 폐기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임시저장시설 건설에 최소 7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없어 원전 가동을 하지 못하는 상황을 맞이할 가능성도 나온다. 하지만 여야가 아직까지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다. 

 17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1월 임시국회는 내달 8일까지 열린다. 본회의는 오는 25일과 다음 달 1일에 각각 열린다. 회기가 끝나면 총선이 불과 한 달 남짓 남게 돼 사실상 이번 임시국회가 21대 국회에서 고준위특별법을 통과시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URL: https://www.elec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331653

 

□ 2024.01.21. 한국원자력학회, 고준위 방폐물 특별법 처리 촉구

(주요내용) 사용후핵연료 처리시설이 부족해질 우려가 커지면서 한국원자력학회가 국회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달라고 촉구했다.

 원자력학회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21대 국회 회기 내에 조건 없이 고준위 방폐물 특별법을 제정할 것을 국회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고준위 특별법은 고준위 방폐장 부지선정을 위한 절차나 지역지원만을 담고 있을 뿐 친원전이나 탈원전을 둘러싼 어떤 정치적 고려나 판단도 포함돼 있지 않다”며 “정파적 문제가 아니라 당장 민생의 문제이고 국가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대사다. 현 국회의 태도는 정쟁에 눈이 어두워 국민의 삶을 저버리고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584/0000025701?sid=105

 

□ 2024.01.24. 원전 2∼4기 더 짓는다며…'고준위방폐장법' 제정은 손놓나

(주요내용) 정부가 차기 전력수급기본계획(이하 전기본)을 세우면서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립 계획을 포함할 것이 유력하지만 원전에서 발생할 사용후핵연료(고준위방사성폐기물) 영구 처분장 건설은 지지부진하다.

 영구 처분장 건설 근거가 담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하 고준위방폐장법)은 국회서 수차례 심사에도 처리되지 못하고 계류돼 있어 21대 국회 내 자동 폐기 위기에 처해 있다. 이에 관련 산·학·연 관계자들은 25일 국회에 모여 고준위방폐장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 발표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8/0000858770?sid=100

 

□ 2024.01.24. 원전 해체 전문가 한 자리…"해체 경험 없지만 문제 없다"

(주요내용) 한국원자력산업기술연구조합은 24일 오후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홍보관에서 '원전 산업 진흥 및 발전 관련 기술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는 한전KPS 김남균 처장, 한국원자력환경복원연구원(원복연) 신현근 실장, 부산시 강혜영 원자력안전과장, 한국기계연구원 서정 박사를 비롯한 원자력 전문가 50여명이 참석했다.

URL: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3/0012337668?sid=102

 

□ 2024.01.25. "고준위방페물 특별법 조속 처리해야"

(주요내용) 방폐물 관련 산학연 관계자들이 제412회 국회 임시회 마지막인 25일 고준위방폐물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방폐물학회 정재학 회장(경희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교수)은 “그동안 원자력 에너지의 혜택을 받아왔던 우리가 이제야말로 지난 반세기 동안 방기했던 고준위방폐물 관리의 책임을 져야 할 시점이며, 현재 논의 중인 특별법은 오랜 기간 동안 수많은 논의를 통해 만들어진 우리 세대 집단지성의 결과물로 다른 정치적 이슈가 아닌 고준위방폐물 관리를 위해 반드시 21대 국회 회기 내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URL: https://www.kyongbuk.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53622

 

□ 2024.01.25. 원자력환경공단 조성돈 이사장 “고준위 특별법, 조속히 제정돼야”

(주요내용) 원자력분야 산학연 인사들이 모여 고준위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위해 의지를 다지는 자리가 마련됐다.

 25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주관한 ‘2024년도 방사성폐기물 산학연 신년 인사회’에서 조성돈 이사장은 “현재 국회에 상정된 3개의 고준위 특별법은 두 차례 사회적 공론화를 거쳐 지난 10여 년간 시민사회단체와 원전 소재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만든 완성도가 높은 법안”이라며 “이제 지난 40년이 넘도록 위험한 고준위 방폐물을 안고 살아온 500만 원전 소재 지역 주민들의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URL: https://www.e-platform.net/news/articleView.html?idxno=83226

 

□ 2024.01.25. "원전 지으려면 폐기장도 마련돼야"…산업부, 고준위 특별법 통과 촉구

(주요내용)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25일 친환경 원전 사회로 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폐기시설 마련을 위한 고준위 특별법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24년 방사성폐기물 한마음 신년회'에서다. 신년회엔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 차관은 "2030년부터 원전 내 저장시설 포화가 예상됨에 따라, 부지 내 저장시설의 적기건설을 비롯, 고준위 방폐물의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특별법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여·야 모두 특별법을 발의한 21대 국회가 문제 해결의 최적기이며, 지금은 21대 국회 통과의 마지막 기회다"고 말했다.

URL: https://news.mtn.co.kr/news-detail/2024012510591323836

 


SNS Share 페이스북 공유하기트위터 공유하기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네이버 공유하기